격전지 69곳, 새누리 수도권 14곳 등 17곳 ‘오차범위 밖 우세’

각 언론사 여론조사결과 전수 분석

입력 : 2016-04-07 01:56 | 수정 : 2016-04-07 02:04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오차범위내 32곳 중 수도권 22곳… 이번 총선 성패 최대 승부처 될 듯

4·13 총선이 임박한 가운데 전국 69개 격전지(전체 253개 선거구) 중 새누리당은 수도권 14곳(서울 8곳) 등 17곳에서 오차범위 밖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 6곳(서울 3곳)을 비롯해 10곳에서 여유 있게 앞섰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등 6곳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했다.

6일 서울신문이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에 등록된 중앙언론사들이 지난 5일까지 실시한 69개 격전지 대상 여론조사 129개의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특히 조사대상 격전지 중 32곳은 오차범위 이내거나 선두가 뒤바뀌는 혼전 양상이다. 이처럼 ‘격전지 중의 격전지’로 볼 수 있는 32곳 중 67%에 해당하는 22곳이 수도권(서울 11곳·경기 7곳·인천 4곳)에 몰려 있다. 여야 모두 현재 판세와 목표의석의 괴리가 20석가량이란 점을 고려하면 이곳의 승부가 총선 승패를 좌우할 전망이다.

최근 새누리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서울에서 7곳만 ‘당선권’에 있다고 중앙선대위에 보고했다. 하지만, 여론조사 분석 결과 종로(오세훈), 중·성동을(지상욱), 강북갑(정양석), 도봉을(김선동), 서대문을(정두언), 영등포을(권영세), 동작을(나경원), 강남을(김종훈) 등에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여론조사에는 빠졌지만, 여당 세가 강한 강남갑, 서초갑·을, 송파갑·병 등을 감안하면 현재 새누리당의 서울 의석(15석)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더민주는 서울과 호남에서 고전 중이다. 여론조사를 한 서울 격전지 중 광진을(추미애), 마포갑(노웅래), 관악갑(유기홍)만 오차범위 밖 우위였다. 물론, 여론조사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도봉갑, 강북을, 은평갑, 마포갑, 구로갑, 금천, 동대문갑·을, 중랑갑·을, 성북을, 노원을 등 12곳은 새누리당도 더민주의 우세를 인정한다. 이외 경합 지역도 15곳가량이어서 서울에서 20~25석은 가능할 전망이다. 광주에서는 여론조사가 이뤄진 광주 동남갑과 동남을, 서을, 광산갑 등은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뒤졌다.

‘호남석권’을 꿈꾸는 국민의당은 광주에서 초강세는 물론, 전북 익산을(조배숙)에서도 안정권에 접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당은 광주 7석 등 호남에서 18석가량을 안정권으로 본다. 무소속 이재오(서울 은평을), 홍의락(대구 북을), 장제원(부산 사상) 후보 등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 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6-04-07 1면
관련 키워드 ☞   4·13 총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