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이정현의 ‘힘’ 전남 순천서 재선 성공

입력 : 2016-04-14 01:36 | 수정 : 2016-04-14 03:36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가 13일 오후 전남 순천시 조례동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고 있다.
순천 연합뉴스
호남 유일의 새누리당 현역인 이정현(전남 순천) 의원이 13일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노관규 후보를 꺾고 재선에 성공, 지역주의 타파에 일조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 의원은 1988년 소선거구제 도입 이후 호남에서 보수 정당 후보로 처음 당선돼 지역주의 장벽을 타파하는 등 화제를 모았던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이 의원은 이번 총선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고향 곡성군이 광양·구례군으로 편입되면서 순천으로 출마, 반새누리당 정서 등의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지금껏 누구도 해내지 못한 비례직을 포함한 3선 고지를 밟았다. 지역 유권자들이 중앙 무대의 거물로 성장해 예산 폭탄 등을 통해 잘사는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호소한 이 의원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당선 소감에서 “제가 아니라 시민들이 영광의 주인공”이라면서 “그 용기 있는 선택이 들풀처럼 번져서 철옹성 같은 지역주의 장벽에 큼지막한 금이 가기 시작했다”며 활짝 웃었다. 그는 이어 “이제는 영남과 호남, 보수와 진보를 넘어 국민을 위한 정치,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서로 협력하는 새로운 정치로 보답해야 한다”고 지역주의 극복과 화합을 위한 메시지를 던졌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서울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6-04-14 6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