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힘 못쓴 체육인… 조훈현만 비례 입성

인천 문대성·김해 이만기 낙선

입력 : 2016-04-14 01:36 | 수정 : 2016-04-14 03:09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 조훈현 후보
연합뉴스
13일 치러진 20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체육계 후보들이 모두 지역구에서 쓴잔을 마셨다. 범체육계 인사인 바둑기사 조훈현(63) 후보가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금배지를 단 것을 제외하면 20대 국회의원에 순수 체육인은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번 총선에는 새누리당의 문대성(40·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 후보와 이만기(53·인제대 교수) 후보, 국민의당 곽선우(43·전 성남시민프로축구단 대표이사) 후보가 지역구에 도전장을 던졌지만 모두 낙선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태권도 금메달리스트인 문 후보는 지난 19대 총선에서 부산 사하갑에서 당선됐지만 이번 선거에선 인천 남동갑에 출사표를 던졌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에게 밀려 재선에 실패했다. 민속씨름 초대 천하장사인 이 후보는 경남 김해을에 세 번째 도전장을 던졌지만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16대 총선에서는 한나라당 후보로 나섰으나 공천을 받지 못했고, 17대 총선에선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낙선했다. 곽 후보 역시 경기 안양만안에 출마했으나 3위에 그쳤다. 결국 운동선수 출신은 아니지만 범체육계 인사로 분류된 조 후보만이 새누리당 비례대표 14번을 받아 금배지를 달았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6-04-14 11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