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투표율 58% 후끈… 전남 63.7% ‘최고’ 대구 54.8% ‘최저’

19대보다 3.8%P ‘껑충’

입력 : 2016-04-14 01:36 | 수정 : 2016-04-14 03:04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총선)가 치러진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잠정 집계한 투표율은 58.0%로, 2012년 제19대 총선 투표율(54.2%)보다 3.8% 포인트가 높게 나왔다. 이번 총선에서는 유권자 4210만 398명 중 2443만 153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일인 13일 서울 종로구 필운동 배화여자중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동 제3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이번 투표율은 역대 총선에서 최저 투표율을 기록한 2008년 18대 총선(46.1%)보다는 11.9%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하지만 역대 네 번째로 저조한 투표율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 후에 치러진 2004년 17대 총선 투표율(60.6%)에는 미치지 못했다.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과 비교해 보면 세월호 참사 발생 직후에 치러져 ‘안전’ 문제가 대두됐던 2014년 6·4지방선거(56.8%)와 ‘무상급식 논쟁’이 최대 화두였던 2010년 6·2지방선거 투표율(54.5%)보다는 높았다.

시간대별로 보면 이날 오전 한때 내린 비의 영향으로 초반 투표율은 오전 7시 1.8%, 9시 7.1%, 11시 16.1%를 보였다. 19대 총선과 비교했을 때 각각 0.5%, 1.7%, 3.5% 포인트 낮은 역대 최저 수치다.

하지만 지난 8~9일 치러진 사전투표 결과와 함께 재외·선상·거소투표 결과가 합산된 투표율 12.6%가 오후 1시 투표율 집계부터 더해지면서 투표율은 오후 2시 42.3%, 3시 46.5%로 오르더니 4시에 50%를 넘었다(50.2%). 사전투표가 적용된 2014년 6·4지방선거와 비교해 보면 오후 2시에는 0.2% 포인트가 낮았지만 3시에는 0.5% 포인트, 4시에는 1.2% 포인트가 높았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63.7%로 전국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최저인 대구(54.8%)와 8.9% 포인트 차이다. 세종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63.5%의 투표율을 나타냈다. 전남과 세종 외에도 전북(62.9%), 광주(61.6%)에서 투표율이 60% 넘게 나왔다.

19대 총선에서는 당시 첫 독립선거구로 지정된 세종이 59.2%로 전국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호남권에서 투표율 강세가 두드러졌다. 유성진 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정치학) 교수는 “호남에서 국민의당의 우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과연 호남 민심을 달래고 수성(守城)할 수 있을지가 주목됐을 만큼 경쟁적인 선거 구도가 형성됐다”면서 “전에는 새누리당, 더민주의 단순 양당 체제였지만 국민의당이라는 대안이 생겨 유권자들의 관심도가 올라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은 평균 투표율을 뛰어넘는 59.8%를 보였다. 울산(59.2%)과 대전(58.6%)이 서울과 마찬가지로 평균 투표율을 상회했고 경기(57.5%)와 인천(55.6%), 부산(55.4%) 등 시·도 10곳은 평균 투표율을 밑돌았다. 19대 총선과 달리 20대 총선에서는 대구·경북(TK), 부산·경남(PK) 지역 모두 호남권보다 투표율이 낮았다.

이번 총선 투표율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정치권의 ‘변화’를 바라는 유권자들의 참여가 전보다 늘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교수는 “고령층 유권자가 투표를 많이 하는 오전 시간대 투표율은 2014년 6·4지방선거, 19대 총선보다 낮은 반면 30~40대가 많이 투표하는 오후 시간대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높은 점, 또 투표율 자체가 지난 두 차례 선거보다 높은 점으로 미뤄 볼 때 이번 20대 총선의 키워드는 ‘변화’로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2016-04-14 12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