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복당”… 홍의락 “복당도 입당도 없다”

무소속 당선자들 거취는

입력 : 2016-04-14 23:18 | 수정 : 2016-04-14 23:38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야권 성향의 무소속 당선자 4명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13일 20대 총선에서 이해찬(세종), 홍의락(대구 북을), 김종훈(울산 동구), 윤종오(울산 북구) 당선자는 ‘혈혈단신’으로 당선되는 저력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던 이해찬 당선자는 당선 직후 복당 의사를 밝혔다. 이 당선자는 “앞으로 4년간 세종시의 완성을 위해 혼신을 던지겠다”며 “복당해서 당의 중심을 바로 잡고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민주 김종인 대표에게 세종시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대표는 ‘정무적 판단’에 따라 6선이자 친노(친노무현) 좌장인 이 당선자를 컷오프(공천배제)한 바 있다. 당시 친노 패권주의에 대한 쇄신 능력을 보여주려는 지도부의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여당 텃밭’인 대구 북을에서 주민들의 선택을 받은 홍의락 당선자는 더민주 복당에 선을 그었다. 지난 2월 홍 당선자 역시 컷오프 명단에 이름이 오른 것에 반발해 탈당 선언을 했다. 14일 홍 당선자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선거 기간 주민들에게 복당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는데 지금 입장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영입 제의와 관련해서도 “모르겠다. 제의를 받은 적도 없다. 저는 분명히 유권자들에게 ‘입당도 복당도 없다’고 말했다”고 밝혀 당분간은 정치적 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훈, 윤종오 당선자는 한때 통합진보당에 몸담았던 이력 때문에 ‘우클릭’ 중인 더민주, 국민의당과의 화학적 결합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6-04-15 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