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등 15명 도전… 기동민 등 6명만 국회 입성

서울시 고위직 출신들 성적표

입력 : 2016-04-14 23:18 | 수정 : 2016-04-14 23:53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전 서울시장과 자치구청장 등 서울시 고위직 출신들이 대거 20대 국회 문을 두드렸지만 성적표는 초라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종로에서 낙선했다. 박원순 키즈인 기동민(서울 성북을) 전 정무부시장만 여의도에 입성했고 천준호(서울 강북갑) 전 비서실장은 고배를 마셨다.

서울시 전 정무부시장 출신인 박병석(대전 서갑) 의원과 정두언(서울 서대문을) 의원은 각각 5선과 4선에 도전했으나 정 의원은 일단 3선에서 눈물을 삼켜야 했다.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서울시에서 근무하다 국회 입성을 시도한 윤영석(경남 양산갑), 정태옥(대구 북갑), 윤한홍(경남 창원마산회원)은 모두 금배지를 달았다. 서울시 마케팅담당관을 지냈던 윤영석 의원은 2선에 성공했고, 서울시에서 행정자치부로 옮겨 대구 행정부시장을 역임한 정태옥 당선자도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서울 자치구청장 출신들도 대거 선거에 출마했지만 대부분 낙선했다. 신동우(서울 강동갑) 전 강동구청장, 이노근(서울 노원갑) 전 노원구청장, 유영(서울 강서병) 전 강서구청장, 정송학(서울 광진갑) 전 광진구청장, 김영순(서울 송파을) 전 송파구청장, 한인수(서울 금천) 전 금천구청장, 박성중(서울 서초을) 전 서초구청장 등이 여의도 국회 문을 노크했다.

하지만 당선에 성공한 사람은 박 전 서초구청장 한 명에 불과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6-04-15 8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