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당선자]전재수 “이웃 주민을 위하는 따뜻한 정치인이 되겠다”

좌절과 아픔 딛고 4·13총선서 여당 텃밭인 부산 북강서갑서 당선

입력 : 2016-04-15 18:27 | 수정 : 2016-04-15 18:27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이웃 주민을 위하는 따뜻한 정치인이 되겠습니다.”

15일 오전 부산시청 구내식당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전재수(44) 당선자의 얼굴에는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목소리에는 힘이 실려 있었다. “진보도 보수도 아닌 오직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정치인이 되겠다”는 말로 말문을 연 그는 “이웃주민들에게 그동안 받은 사랑을 되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좌절과 아픔이 많았다. 35세의 나이로 2006년 5·31 지방선거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부산 북구청장 선거에 출마한 게 첫 도전이었다. 이후 18·19대 총선에서 북강서갑에 출마해 재선의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과 붙었지만 두 번 다 아깝게 졌다.

전 당선자는 “선거에서 떨어질 때마다 부모님의 병이 하나씩 생겼는데 병원에 가면 병명은 안 나오는 ‘화병’이었다”고 당시를 회고하며 환하게 웃었다.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섰다. 모두들 험지라고 했지만 지난 10년간 골목골목을 누비며 이웃들과 동고동락해 진심으로 그들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인간미와 진정성으로 험지를 극복했다. 결국 그는 박 의원과 3번째 대결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보았다. 그것도 1만표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부산 북강서갑은 낙동강벨트의 한곳으로 전국적 관심지역으로 떠올랐기에 그의 승리는 더욱 값지다.

그는 “이웃들과 함께 울고 웃는 인간미가 넘치는 ‘이웃사람 전재수’라는 이미지 심기에 주력했는데 유권자들이 저의 진심을 알고 마음의 문을 열어준 게 승리의 비결”이라고 겸손해했다.

그는 스스로 ‘동정론’도 한몫했다고 말했다. “전재수는 인간이 됐다. 손해 보는 줄 알면서 우직하게 오직 한길로만 간다는 ‘동정론의 정치학’이 있었기에 여당 텃밭인 험지에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나름대로 승리요인을 분석했다.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여야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지 만나고 타협하는 융합의 정치를 펴겠다”고 말했다. 낙후된 북구의 발전을 위해 가급적 국토해양위나 교육위 분과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했다.

친노무현계 인사로 분류되지만 “대권주자의 대변인이나 거수기가 되려고 정치를 하는 게 아니다. 지역민과 함께하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 소신 있는 정치를 펴겠다”고 힘줘 말했다.

유약하게 보이는 것과 달리 해병대 출신인 그는 만능스포츠맨이다. 악수할 때 손힘이 장난 아니다. “체력은 타고난 것 같다”며 환하게 웃는 그의 모습에 따뜻함과 겸손이 묻어나왔다. 경남 의령 출생으로 8세 때인 1979년 부산 북구로 옮겨와 이곳에서 고교까지 다녔다. 고교 때 정치하기로 마음먹었다. 동국대 역사교육학과·대학원 정치학과를 나왔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 행정관, 경제정책비서관실 행정관, 제2부속실장을 역임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