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당선자]이정현 “지역구도 타파하는 유권자의 선거 혁명”

주말 노인정 숙식하며 진정성 보여줘 새누리당 깃발 달고 전남서 재선

입력 : 2016-04-15 18:39 | 수정 : 2016-04-15 18:39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전남에서 재선에 성공한 새누리당 이정현(58) 당선자는 총선 다음날인 지난 14일 이른 아침 순천 역전시장을 자전거로 돌며 주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빨간 조끼에 검게 탄 얼굴을 마주한 주민들은 “이정현 파이팅!”을 외치며 답례했다. 한 유권자는 “머슴 같은 차림새에 친근함을 느낀다”며 “국회의원으로서의 권위보다는 지역 현안을 먼저 챙기는 일꾼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이번 승리의 비결에 대해 “진정성이 통했다”며 “소통·화합·개혁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그의 진정성은 발로 뛰는 ‘현장 정치'를 의미한다. 그는 “찾아가는 선거를 하겠다”며 아예 선거 사무실을 눈에 잘 띄지 않은 뒷골목에 차렸다. 간선도로에 큼지막하게 내걸린 상대 후보의 현수막과는 대조를 이뤘다. 그는 새벽 4시면 사무실에서 나와 밤늦게까지 자전거로 재래시장, 골목길, 아파트단지 등을 돌며 주민들과 스킨십 하는 시간을 늘렸다. 선거운동 막바지에는 하루 14시간씩 1t 트럭에 몸을 싣고 거리를 누볐다. “한번 더 기회를 주라”고 호소했다. ‘나 홀로’ 뛰고 만나고 얘기를 들어줬다. 주민들 사이에서 ‘친근하고 머슴 같은 의원’이란 소문이 소리없이 퍼져 나갔다.

그는 순천·곡성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2014년 7월 이후 서울과 지역구를 수없이 오갔다. 주말은 거의 빠지지 않고 지역구 농촌마을 노인정에서 숙식하며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당선자는 “이번 결과는 결코 우연이 아니다”며 “지역구도를 타파하자는 시대의 흐름에 화답한 유권자의 선거 혁명”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이런 염원을 받들어 “영호남 화합의 기수가 되겠다”며 “호남의 인사·예산 차별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출마성명에서 “호남 예산 지킴이, 호남 인재 지킴이, 호남 기업 지킴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치도록 일하고 싶다”면서 ▲보건의료 대학과 부속병원 유치 ▲문화·예술·관광·체육도시 육성 ▲광양만권 일자리 창출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당선자는 소선거구제 이후 26년 만에 ‘여당 1호 호남 국회의원’이 된 데 이어 이번 재선에 성공하면서 당권에 도전할 만큼 비중있는 정치인으로 성장했다는 평이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