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소야대 정국] 더민주, 당 대표·원내대표 누가 될까

김종인 당권 도전 여부 최대 관심…정세균·송영길·박영선 등 하마평

입력 : 2016-04-15 22:58 | 수정 : 2016-04-15 23:59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김종인 대표 추대는 문재인 의중에 달려
원내대표 조정식·양승조·이춘석 등 거명
4년 전과 같이 당내 세력 간 제휴할 수도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총선 이후 2기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을 마무리하고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에 들어갔다. 5월 중순 새 원내대표 선출에 이어 20대 국회가 시작된 뒤 6~7월에 전당대회가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민주 차기 지도부는 야권 권력 구도 재편과 20여 개월 남은 대권을 관리하는 역할을 모두 갖는다는 점에서 시선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일단 관심은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당권 도전 여부다. 일각에서는 김 대표가 추대 형식을 원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의 수용 여부는 미지수이지만, 사실상 문재인 전 대표의 의중에 달린 문제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비주류 측 관계자는 “강경파 주류 의원들은 추대 형식으로 김 대표가 대표직을 이어 가는 것에 상당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주류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한 앙금이 여전히 남아 있다는 의미다.

다른 대표 후보군에는 여권 유력 대선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누르고 종로에서 재선한 정세균 의원과 이미 출마 선언 때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송영길 당선자, 박영선 의원, 김부겸 당선자, 이종걸 원내대표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친문(친문재인) 인사인 정청래 의원 등도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당 대표 후보군으로 언급된다. 경선 과정에서 당내 계파 간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이 적지 않은 만큼 ‘관리형’ 인사로 자연스럽게 의견이 모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당 대표 선출보다 앞서 있을 원내대표 선출 과정에서도 당의 새로운 권력 구도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4선 의원 가운데에는 지난 원내대표 선거에서 낙선한 조정식 의원을 비롯해 양승조 의원 등이, 3선에서는 이춘석, 우상호, 윤호중 의원 등의 이름이 조금씩 나온다. 당내에서는 대부분 현역들이 생환하며 선수가 하나씩 올라갔기 때문에 4선 의원 가운데 원내대표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과 상징적 측면에서 호남 의원을 당 지도부에 무조건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 등이 벌써부터 제기된다.

무엇보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문·친노(친노무현) 진영의 선택을 받아야만 당 대표나 원내대표가 될 가능성이 크지만 호남 참패로 이들 진영이 전면에 나서기 어렵게 됐다는 점에서 2012년 전대 때 ‘이·박(이해찬·박지원) 담합’과 같은 당내 세력 간 전략적 제휴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6-04-16 3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