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블로그] “국민의당 이렇게 잘될 줄 몰랐다”… 땅을 친 사퇴자들

입력 : 2016-04-15 22:58 | 수정 : 2016-04-17 11:28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이성출·김근식, 비례 후순위 받자 고사
8번 받은 이태규 등 13번까지 ‘금배지’
불출마 김한길도 당선 가능했다는 평가


“이렇게 잘될 줄 알았으면 사퇴하지 말걸….”

국민의당이 이번 4·13 총선에서 38석을 확보하는 ‘대이변’을 일으킨 것을 놓고 희비가 엇갈리는 인사들이 속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당 지지율이 낮았던 상황에서 섣부르게 비례대표 후보직을 사퇴한 인사들의 후회가 잇따르고 있다. 국민의당이 비례대표 명단을 확정했던 지난 3월 말까지만 해도 당의 전국 정당 지지율은 10% 안팎에 불과했다. 당 내부에서도 비례대표 당선 안정권을 최대 6번으로 내다볼 정도였다.

당시 안보·통일 몫으로 배정됐던 이성출 안보특별위원장과 김근식 통일위원장은 비례대표 10번 내외의 순번을 받자 당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 후보직을 스스로 고사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국민의당은 26.74%라는 전국 정당 지지율을 얻었고 13번까지 원내에 진입하게 됐다.

반면 이태규 당 전략홍보본부장의 경우 당초 당선 가능성이 낮았지만 배지를 다는 ‘반전 드라마’를 쓴 사례다.

이 본부장은 공천관리위원으로서 비례대표 후보에 신청했다는 ‘자격 논란’ 끝에 당선권 밖인 8번에 배치됐었다. 당시에는 “당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이 많았지만 선거 결과 당당하게 원내에 입성하게 됐다.

이번 총선에서 일찌감치 ‘지역구 불출마’를 선언한 김한길 의원을 두고도 체면을 구겼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김 의원은 야권 연대가 무산됐다는 명분을 내세워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광진갑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지역구 사정이 녹록지 않자 스스로 불출마를 선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김 의원 대신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한 임동순 후보는 19.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국민의당 수도권 지역구 후보 평균 득표율인 15.4%를 웃도는 수치다. 당내에서는 “김 의원이 광진갑에 출마했다면 수도권까지 상륙한 ‘녹색 돌풍’을 타고 서울 당선자를 한 명 더 낼 수도 있었지 않겠는가”라는 한탄이 나온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6-04-16 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