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보조금, 국민의당 4배 뛰어 24억원

새누리, 12억 깎여 34억… 더민주 33억

입력 : 2016-04-17 18:22 | 수정 : 2016-04-18 02:19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총선 결과 따라 희비 엇갈려
새누리 보좌진 300여명 실직 위기

4·13 총선 결과에 따라 여야가 정당경상보조금에서도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리게 됐다.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분기에 6억 1790만원을 받았던 국민의당의 경우 2분기에는 4배 가까이 늘어난 24억 6570만원이 지원될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달 중순 원내교섭단체(20석)를 구성한 데다 총선에서 38석으로 몸집을 불린 탓에 이른바 ‘보조금 대박’을 터뜨린 셈이다. 반면 1분기에 46억 9365만원을 챙겼던 새누리당은 2분기에는 대폭 줄어든 의석수(122석)를 반영해 12억원 이상 감소한 34억 8802만원을 손에 쥐게 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1분기 41억 4503만원에서 2분기 33억 8339만원으로 8억원 가까이 감소한다.

보조금은 원내교섭단체 구성 여부, 의석 비율, 총선 득표율 등에 따라 배분된다. 올 한 해 분기마다 지급되는 보조금 총액은 599억 4573만원 수준이며 이 중 99억 9000여만원이 1분기에 지급됐다.

여야 의석 지형이 큰 폭으로 바뀌면서 새누리당 의원보좌진을 중심으로 구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각 의원은 현재 4급 상당 보좌관 2명, 5급 상당 비서관 2명, 6·7·9급 상당 비서 각 1명, 인턴 2명 등 총 9명의 보좌진을 둘 수 있다. 새누리당의 경우 총선 전(157석)과 후(122석)의 의석을 감안할 때 적어도 300명 이상이 ‘실직’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새누리당 일부 보좌관들은 이번 총선에서 선전한 국민의당 소속 의원실로 ‘둥지’를 옮기는 방안도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6-04-18 6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