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공천파동 과정서 탈당한 유승민 복당 신청

입력 : 2016-04-19 16:37 | 수정 : 2016-04-19 16:37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공천파동 과정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 출마해 대구 동을에서 당선된 유승민 의원이 19일 새누리당 대구시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유 의원을 지지하며 함께 탈당했던 시·구의원과 지지자 256명도 유 의원과 함께 복당 신청했다.


▲ 지난 13일 오후 대구 동구 유승민사무소에서 무소속 유승민 의원이 선 사례를 하고 있다.
대구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새누리당 당원 규정에는 유 의원처럼 탈당 후 정당 후보 또는 무소속 후보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사람이 재입당을 원할 경우 탈당 당시 소속된 시·도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하게 돼 있다.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7일 이내에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 안건을 부의해야 하는데 여기서 입당을 허락하더라도 중앙당 최고위원회가 최종 승인을 한다.

그러나 유 의원 입당 여부는 이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중앙당으로 이첩될 전망이다. 원유철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탈당자들에 대해 모두 복당을 허용키로 한데다 중앙당 조직국이 시·도당 차원에서 자격심사를 하지 말고 안건을 중앙당으로 이첩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복당을 신청한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의원 안건 역시 인천시당이 중앙당 조직국에 넘긴 상태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