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받이 논란’ 반기문, “수녀님이 제공한 앞치마”라고 해명

입력 : 2017-01-16 14:08 | 수정 : 2017-01-16 14:35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 반기문 ‘할머니 맛있게 드세요’
대권행보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 오후 충북 음성군 맹동면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꽃동네를 찾아 요양 중인 할머니에게 죽을 떠 먹여드리고 있다. 왼쪽부터 반 전 총장, 부인 유순택 여사, 오웅진 신부, 윤숙자 시몬 수녀. 2017.1.14 연합뉴스

▲ 반기문 턱받이
대권행보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4일 오후 충북 음성군 맹동면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꽃동네를 찾아 요양 중인 할머니에게 수발을 들기 전 앞가리개를 하고 있다. 2017.1.14 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턱받이’ 논란에 대해 충북 음성 사회복지시설 ‘꽃동네’가 해명 자료를 냈다.

꽃동네 측은 16일 반기문 전 총장이 ‘턱받이’를 사용한 채로 미음을 드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무릎까지 내려오는 앞치마”라고 밝혀왔다.


반기문 전 총장의 앞치마에 대해 “수녀님이 먼저 제공한 것”이라면서 “대부분의 외부 봉사자들도 앞치마를 입는다”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이 꽃동네에서 누워 계신 할머니에게 미음을 떠먹여드린 것과 관련해 환자 안전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에 대해 꽃동네 측은 “완전히 누워 계신 상태에서 미음을 드린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평소에도 할머니께서 누운 상태에서 미음을 드셨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드셔온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반기문 전 총장이 앞치마를 하고 누워있는 환자에게 죽을 떠먹여주는 것에 대해 ‘보여주기식 정치쇼’라거나 서민 코스프레 등 일부 비판이 일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관련 키워드 ☞   반기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