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아들 추무빈 근황 “11살인데 아빠보다 팔이 길어”

입력 : 2017-06-19 09:44 | 수정 : 2017-06-19 09:44
  • 댓글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프린트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의 아들 무빈(12)이 아빠 못지않은 신체 조건과 야구 실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 추신수 아들 추무빈
추신수의 동갑내기 아내인 하원미씨는 미국 생활의 소소한 일상을 인스타그램에 소개하고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추신수의 사진과 함께 ‘금주하려 했건만 기분 좋으니까 와인 한 병 따야겠다.우리 집에서 야구공이 사라지는 그 날이 내가 술 끊는 날이 될 듯’이라고 적었다.


하씨는 최근 ‘아들 경기 보러 10시간 운전해서 왔다’며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시에서 찍은 몇 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무빈이는 12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체격이 건장하다. 지난해 11월 시즌을 마친 추신수(180㎝·95㎏)와 함께 귀국했을 때 이미 아빠 못지않은 덩치를 자랑했던 무빈이다.

실제로 무빈이는 타자와 투수 모두 야구 신동의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있다. 16~17일 이틀 연속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모두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겨 그랜드슬램을 터뜨렸다. 하씨는 남편을 겨냥한 듯 ‘야구로 돈 버는 분 긴장하셔야 할 듯’이라고 익살스러운 코멘트를 남겼다.

무빈이는 18일에는 투수로 변신해 완투승을 거뒀다고 한다. 하씨가 올린 동영상을 보면 무빈이는 마지막 타자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마운드에서 폴짝폴짝 뛰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관련 키워드 ☞   추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