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AZ 2번 다 맞았는데 확진”…베트남, 이례적인 ‘53명 돌파감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00: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2차까지 맞고도 직원 53명이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VN익스프레스 캡처

▲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2차까지 맞고도 직원 53명이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VN익스프레스 캡처

베트남서 병원 직원 53명 무더기 확진
호치민시, 정확한 감염 원인 파악 중
베트남, 4차 유행 감염 7424명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2차까지 맞고도 직원 53명이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례적인 ‘무더기 돌파 감염’에 베트남 방역 당국과 전 세계 방역 전문가들이 주목하고 있다.

14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는 호치민시 열대질환병원 직원 53명이 앞서 1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4차 지역감염으로 인해 지금까지 확진자 7424명이 나왔다. 12일엔 베트남 전역에서 293명이 발생했다.

그중 약 3분의1에 해당하는 95명이 호치민에서 나왔다. 이에 호치민시는 이날 종료될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약 60~70%의 효과가 있고 1, 2차 접종을 마쳤을 땐 90%가량의 예방 효과가 있다.

다만 백신 접종 후 감염되면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와 비교해 비교적 증상이 가볍고, 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줄어든다. 또 바이러스 배출도 적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위험도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이틀전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중국의 시노팜에 이어 4번째로 현지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