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일괄 3단계, 이동 최소화하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01:33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도권은 오늘부터 방역 4단계를 2주 연장하고, 비수도권은 27일부터 일괄 3단계로 격상한 거리두기를 한다. 비수도권의 ‘풍선효과’ 차단을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 번째로 코로나19 방역 확대회의를 열어 비수도권 거리두기를 일제히 3단계로 올리고,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3인 이상 금지를 적용하기로 했다. 비수도권도 수도권과 똑같이 4단계로 묶어 ‘굵고 짧은’ 총력전을 펼치자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지만, 3단계 일괄 격상에 그쳤다. 다만 대전은 27일부터 4단계로 올리고, 강릉과 양양, 부산이 4단계로 올리는 등 지방의 방역도 고삐를 죈다.

어제 0시 기준 전국의 신규 확진자는 1487명으로 토요일 기준 역대 최다였다. 4차 대유행의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을 불길한 신호로 보인다. 특히 여름 휴가철로 수도권의 무증상 감염자 등이 비수도권을 감염시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크다. 4차 대유행 직전에 비수도권의 일일 확진자는 10% 수준에 그쳤으나 지난 8일부터 200명대로 올라선 뒤 꾸준히 늘어 이제는 전체 확진자의 38.47%까지 치솟았다.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는 완벽히 차단할 수 없다. 1000명 이상 신규 확진자가 19일 연속 기록되는 등 4차 대유행의 규모가 워낙 크고 아직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는 비수도권을 수도권보다 먼저 격상해 고강도 방역을 실시하자고 했는데, 방역 당국이 그 결정을 지자체에 떠넘기는 바람에 4차 대유행의 불길을 잡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이제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방역에 모두가 한마음으로 동참하지 않는다면 봉쇄에 버금가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여전히 문을 걸어 잠그고 심야 술판을 벌이는 이들이 적발되는 것은 문제다. 동해안을 따라 감염자가 늘고 있다. 인구 이동의 지표인 교통량도 줄지 않았다. 그래도 믿을 것은 시민정신뿐이다. 폭염에 방호복을 입고 비지땀을 흘리는 의료진 등을 생각해서라도 이동을 최소화해 방역에 최대한 협조하자.

2021-07-26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