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말은 안했지만, 조국 딸 세미나 분명히 참석”…고교동창, 입장 번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18:0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감찰무마·자녀 입시비리’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7.23. 뉴스1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감찰무마·자녀 입시비리’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7.23.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의 2009년 5월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놓고 엇갈린 법정 증언을 내놓던 고교 동창이 “비디오 속 여학생의 정체는 조씨가 맞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26일 한영외고 유학반 동창 장모씨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저는 세미나 동안 조씨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은 없습니다. 그런데도 다시 말씀드리지만 조씨는 사형제도 세미나를 분명히 참석했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동창은 “저와 민이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저는 지속해서 민이가 아예 오지 않았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씨는 조씨의 참석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는 서울대 주최 세미나에 참석한 인물로, 지난해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조씨가 당시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조 전 장관 부부의 입시비리 재판에 한 차례 더 증인으로 출석해서는 앞서의 법정 증언과는 다른 태도를 보였다.

장씨는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했냐는 검찰의 신문에 “만약 (조씨가) 왔으면 인사도 하고 그랬을 텐데 그런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가, 변호인 측 신문에서는 머뭇거리며 “(세미나 동영상 캡처 사진 속 여성이) 조씨가 99퍼센트 맞다”고 대답했다.

이후 장씨가 “세미나의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의 정체는 조민씨가 맞다”며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또 그는 “제 보복심에 기반을 둔 억측이 진실을 가렸다”며 “민이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SNS에 “장씨의 검찰 출석 후 수사기록에 3시간 반의 공백이 있어 장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의심된다”며 부당 수사 의혹을 제기했고,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장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검사를 감찰해달라고 법무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한편 장씨는 이날 논란이 커지자 “저를 조사하는 데 협박과 위협, 강박은 전혀 없었다”며 “검사님들을 매도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글을 추가로 올렸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