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씨줄날줄] 유니폼, 우리가 결정하겠다/임병선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8 01:48 씨줄날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0 도쿄올림픽은 여성 선수의 상품화를 끝내려는 움직임이 큰 물결을 이루는 대회가 될 것 같다. 대회 중계 화면을 송출하는 올림픽방송(OBS)은 여자 선수들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일을 없애겠다며 ‘섹스 어필’ 대신 ‘스포츠 어필’이 자리잡게 하겠다고 밝혔다. 야니스 이그재르커스 대표는 27일 “특정 부위를 클로즈업하는 등의 장면이 예전에는 가끔 나갔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공언하며 제작 지침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각국 대표 선수들이 앞장서기도 했다. 독일 여자체조 대표팀은 골반 아래까지 드러내곤 했던 레오타드(leotard) 대신 복숭아뼈 위까지 덮는 바지를 입고 경기에 나선다. 사라 보스 선수는 꿈나무들이 올림픽 중계를 보면서 체조가 안전하다고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는다. 미국 여자체조 대표팀의 주치의 래리 나사르가 200명이 넘는 어린 선수들에게 성폭력을 일삼은 일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협회의 규정이나 강요가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편안하게 느끼느냐가 잣대가 돼야 한다”며 “모든 여성이 모두가 무엇을 입을지 결정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 주길 원했다”고 입을 모았다.

호주 여자농구 대표팀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때까지 입었던 원피스 유니폼으로 돌아갔다. 농구 경기는 특정 신체 부위가 부각되기 어렵고, 무엇보다 선수들이 더 편하고 경기하는 데 좋다며 원피스 유니폼을 선택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무엇을 입을지 여성이 결정하겠다는 이 흐름에 역행하는 종목도 있다. 대표적으로 올림픽 종목이 아닌 비치핸드볼이 있다. 노르웨이 선수들은 최근 유럽선수권대회에 비키니 하의 대신 반바지를 입고 출전했다가 벌금을 물 위기에 몰렸다. 여자 선수의 하의 길이는 10㎝를 넘지 않게 옭아매는 전근대적인 규정이 있다. 모래밭에서 경기하는데도 흥행을 이유로 눈요기를 강요당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바지가 너무 짧다고 핀잔을 들은 여자 선수도 있다. 다음달 막을 올리는 도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육상 멀리뛰기에 출전하는 영국의 올리비아 브린은 얼마 전 영국선수권에 나섰다가 경기 진행요원으로부터 한 소리 들었다. 그녀는 남자 선수들도 이런 소리를 듣는지 궁금하다고 되물었다.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수영에 일본 대표로 나섰고, 지금은 유니세프에서 일하는 이모토 나오코는 올림픽이 “성별에 관한 한 정말 편파적”이라면서 “많은 매체가 여성을 선수 자체가 아닌 소녀, 아내, 어머니로 묘사한다. 지나치게 미모, 섹시의 관점에서 바라본다”고 꾸짖었다. 올림픽 중계방송 진행자나 해설자들이 새겨들어야 한다.

임병선 논설위원 bsnim@seoul.co.kr
2021-07-28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