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조 3000억 챙긴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자 필리핀서 검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4 06:40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년간 국제 공조… 경찰 특공대 투입 체포
성매매 알선 ‘밤의 전쟁’ 관리자도 덜미

필리핀에서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부당 이득을 챙긴 조직의 총책과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 운영자가 추석 연휴 기간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2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총 1조 30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조직 총책을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와 국정원, 현지 수사기관이 2년간 공조해 지난 18일 검거했다”고 밝혔다.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는 2012년부터 국외 도피사범 검거·송환을 위해 필리핀에 파견된 경찰 인력을 말한다.

40대 남성인 피의자 A씨는 필리핀 마닐라에 사무실을 마련해 2018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국내외 공범들과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 운영하며 총 1조 30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필리핀 유명 연예인들이 거주하는 최고급 리조트에 살며 벤츠 마이바흐 등 최고급 승용차 10대를 번갈아 타는 초호화 생활을 하고 있었으며, 평소 무장 경호원 10여명을 대동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필리핀 수사기관은 검거 작전에 경찰 특공대를 포함해 30여명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경찰은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인 ‘밤의 전쟁’의 운영자인 40대 남성 B씨를 지난 22일 필리핀 자택에서 검거했다. B씨는 2014년 4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밤의 전쟁’ 등 3개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성매매업소를 광고해 주는 대가로 2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청은 2018년 시민단체의 고발로 ‘밤의 전쟁’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사이버수사국은 국내 총책 등 40명을 검거하는 동시에 성매매 알선 사이트 3곳을 폐쇄했고, 생활안전국은 업주·종업원·성매매 남성 등 2522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을 통해 필리핀 당국과 협의해 신속히 이들을 국내로 송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1-09-24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