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올해는 오프라인으로 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8 14:12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라섬재즈페스티벌 제공

▲ 자라섬재즈페스티벌 제공

18회를 맞는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이 11월 5~7일 경기 가평군 자라섬에서 열린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으로만 진행한 아쉬움을 올해는 대면 공연으로 푼다.

올해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은 국내외 재즈 연주자들과 ‘핫 한’ 그룹들이 모인다. 한국 최고의 집시 기타리스트로 불리는 박주원이 첫 날 무대에 오르고, 세계가 인정하는 피아니스트 조윤성이 아르헨티나 탱고 거장 아스트로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선보인다.

둘째 날에는 ‘범 내려온다’ 신드롬을 일으킨 그룹 이날치가 뜬다. 록과 재즈, 힙합과 아르앤비(R&B), 일렉트로닉까지 장르를 초월해 활동해온 선우정아도 출연한다. 베이스, 드럼, 피아노, 기타와 트롬본으로 구성된 퀸텟이 함께한다.

셋째 날엔 국내 대표적 ‘재즈 디바’로 꼽히는 나윤선이 무대에 오른다. 정원영도 밴드를 이끌고 무대에 선다.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은 올해 ‘아침이슬 50돌’을 기념해 김민기 헌정 공연을 선보인다.

이밖에 코로나19로 해외 뮤지션을 만날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래고자 실황 영상을 통해 폴란드와 싱가포르 재즈를 소개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