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사일인 줄 알았다”…시속 300㎞ 항공기 뚫고 들어온 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8 17:5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따오기와 충돌한 농약 살포 비행기의 앞유리창. 연합뉴스

▲ 따오기와 충돌한 농약 살포 비행기의 앞유리창. 연합뉴스

호주에서 따오기 한마리가 시속 300km로 날던 비행기와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각) 호주A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 북부 케랑 지역 상공을 날던 농약 살포용 항공기에 따오기 한 마리가 부딪혔다.

사고 사실은 조종사가 바닥에 죽어 있는 따오기 사체와 앞유리가 깨진 항공기 기체를 촬영한 동영상을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트위터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당시 항공기는 시속 250~300㎞ 정도로 비행 중이었다. 항공기를 향해 정면으로 날아온 따오기는 기체의 앞유리를 뚫고 조종석 안으로 떨어졌다.

사고기 조종사인 짐 로빈스는 “쾅 하는 소리와 함께 새 한 마리가 내 무릎으로 떨어졌다”며 “그야말로 미사일 같았다. 다시 떠올리기도 끔찍하다”고 전했다. 조종사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드스트라이크 당시 영상. 트위터 캡처

▲ 버드스트라이크 당시 영상. 트위터 캡처

짐 로빈스가 공개된 사진에는 조종석 전면유리가 크게 파손된 모습이 담겼다. 조종석 내부는 피로 흥건했고 바닥에는 따오기 사체가 놓여있다.

로빈스는 “유리 파편과 따오기 깃털이 흩날려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유리에 난 구멍으로 시야를 확보하며 착륙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로빈스는 오랜 비행 경력에도 항상 ‘버드 스트라이크(bird strike·조류가 기체와 충돌하거나 기체 엔진 속에 빨려 들어가는 것)’를 겪을까 노심초사했다고 한다.

그는 “사고 당시엔 근처에 서식하는 독수리일 것이라 생각했지만 다름 아닌 따오기였다”고 했다.

한편 로빈스는 항공기의 전면유리를 방탄유리로 교체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로빈스는 농업용 항공기 회사 소유주이자 베테랑 조종사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