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송지아 소속사 “고급 아파트·해외 스폰서 루머 사실무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9 18:28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튜브 크리에이터 송지아. 효원CNC 제공

▲ 유튜브 크리에이터 송지아. 효원CNC 제공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으로 유명해진 유튜버 송지아가 최근 가품 착용 등 일부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송지아의 소속사인 효원CNC 김효진 대표는 19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프리지아(송지아)의 사과 이후 건전한 비판 댓글들은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지만 가품 착용 논란 외에 악성 루머가 연이어 등장해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효원CNC가 해외 자본으로 만들어졌고 스폰서가 존재한다는 의혹 제기에 “효원 CNC는 저와 배우 김예원씨가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라며 “창업후 4년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이 땀흘려 일군 회사이며 기업 M&A 투자를 포함해 어떠한 투자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송지아의 고급 아파트 집을 소속사가 빌려서 ‘금수저’ 캐릭터를 만든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다”며 송지아가 대학 입학 후 모델 활동을 하며 모은 돈과 크리에이터 활동으로 얻은 수입으로 계약한 월세 집이라고 덧붙였다.

송지아가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에서 가품을 정품인 척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채널에서 명품 소개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이유는 소개할 때 착용한 액세서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이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솔로지옥’으로 최근 큰 주목을 받은 송지아는 콘텐츠에서 선보인 패션 소품과 의류가 정품이 아니라는 의혹이 나온 뒤 지난 17일 일부 사실을 인정했다.

소속사는 “악성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훼손과 명예훼손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척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