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일부러 코로나 걸린 체코 포크 가수 “회복되면 콘서트 간다” 이틀 뒤 운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0 11:40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BBC 홈페이지 재인용

▲ BBC 홈페이지 재인용

체코의 포크 가수 하나 호르카(57)가 코로나19에 일부러 감염됐다가 세상을 등졌다고 영국 BBC가 19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그녀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는데 소셜미디어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린 지 이틀 만인 지난 16일 숨을 거뒀다는 것이다. 아들 얀 렉은 자신과 아버지가 감염되자 어머니가 영화관과 카페, 바 등에 출입할 수 있는 ‘회복 패스(recovery pass)’를 얻으려고 일부러 감염되려 했다고 털어놓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렉 부자는 둘 다 백신 접종을 완료했는데도 지난해 성탄절 무렵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어머니는 한사코 거리 두기를 하려 하지 않았고, 스스로를 바이러스에 노출시키려고 애썼다. “어머니는 일주일 동안 우리와 떨어져 있어야 했는데 내내 우리 옆에 붙어 지냈다.”

호르카는 이 나라에서 가장 오래 된 포크 그룹 ‘아소난스(Asonance)’ 멤버였는데 활동의 제약이 없어진다는 얘기를 듣고 회복 패스에 기대를 걸었다고 했다. 안타깝게도 그녀는 마지막 소셜미디어 글에 “이제 영화도 사우나도 콘서트도 갈 수 있게 됐다”고 적었다. 세상을 떠난 날 아침에도 몸이 한결 나아졌다며 외출할 옷을 입어 봤는데 얼마 안 있어 몸이 아프다며 침실로 가 누웠는데 영영 일어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아들은 “대략 10분 만에 모두 끝났다. 어머니는 숨을 못 쉬어 숨졌다”고 어이없어 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지만 그녀가 백신에 대한 온갖 망측한 음모론에 빠져든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어머니의 철학은 백신을 맞는 것보다 코로나에 걸려 낫는 것이 낫겠다는 것이었다. 마이크로칩이 심겨진다거나 하는 얘기를 믿은 것이 아니었다.”

그는 어머니의 감정이 상할까봐 이 문제로 토론을 하지 못했으며 다른 이들이 어머니의 사연을 듣고 백신을 맞아야겠다고 마음을 돌렸으면 하는 뜻에서 얘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생활에서 살아있는 증거를 보면 문장이나 숫자로 보는 것보다 강력한 힘이 있다. 숫자들로는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인구 1070만명의 체코는 이날 2만 846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따라 최근 정부는 정부와 기업 임직원들과 학생들의 전수 검사를 의무화하고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증상이 발현하지 않는 사람들의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5일로 단축했다.

프라하 등 여러 도시에서 대규모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가 벌어지자 체코 정부는 이날 일부 부문의 백신 의무화 추진을 없던 일로 돌렸다. 전체 인구의 63% 정도가 접종을 완료했는데 유럽연합(EU) 평균 69%에 조금 못 미친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