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이러스 팬데믹 가면 사이버 팬데믹 찾아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0 12:29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이버 팬데믹

▲ 사이버 팬데믹

올해는 바이러스 팬데믹에 이어 사이버 디지털 팬데믹이 우려된다는 예측이 나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기술정책연구본부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ETRI가 바라본 2022년 10대 기술 전망’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혁신과 변화, 공간과 경험의 확장, 지정학적 긴장과 갈등 고조라는 3대 트렌드를 기준으로 10개 기술을 분석했다. 특히 디지털 기술은 일상과 산업의 모습을 바꾸고 국가간 지정학적 갈등을 촉발하는 핵심 요인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거치면서 그 중요성과 영향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이 일상과 경제활동의 중심이 되면서 바이러스 팬데믹 이후 디지털 세계에서 ‘사이버 팬데믹’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사이버 공간에서 공격 수단은 정교해지고 공격범위도 광범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빠르고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들이 세상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것처럼 인공지능(AI) 감각지능을 서로 결합해 사람같이 유연한 AI를 만들기 위한 ‘다중감각 AI’, 실제 사람의 외모와 구별하기 어려운 수준에 도달한 새로운 존재인 ‘디지털 휴먼’에 주목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ETRI가 바라본 2022년 10대 기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 ETRI가 바라본 2022년 10대 기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또 현재는 고도 120m 이하 지상통신이 중심을 이루고 있지만 도심항공모빌리티, 저궤도 위성통신 등 ‘비지상 통신’ 시대가 도래할 것이며 지상과 공중, 실내외 구분 없이 빠르고 정확하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실시간 정밀 측위’ 기술, AI 밀리테크, 미국과 중국간 지정학적 갈등이 기술표준을 둘러싼 디지털 영역으로 확대되는 ‘기술표준 신지정학’도 특히 주목되고 있다. 이와 함께 데이터가 스스로 코드를 만드는 소프트웨어 2.0, 양자컴퓨팅을 포함한 양자서비스, 대체불가토큰(NFT) 등도 올해 주목해야 할 기술이라고 밝혔다.

ETRI 기술전략연구센터 이승민 박사는 “이번 보고서는 국가연구개발 중장기 투자전략 수립을 돕고 ICT분야 R&D 전략수립을 위한 방향설정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경제, 외교, 안보, 산업 등 다방면에서 세계질서의 대전환이 예상되는 만큼 ICT 기술우위를 통해 국가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