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휘발유·경유價 8주 연속 상승… 유류세 인하율 확대로 오름세 꺾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2 14:09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일부터 유류세 인하율 30→37%
주유소 판매가 신기록 행진 멈춰

1일 유류세 추가 인하분이 반영된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운전자가 주유를 하고 있다. 2022.7.1 연합뉴스

▲ 1일 유류세 추가 인하분이 반영된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운전자가 주유를 하고 있다. 2022.7.1 연합뉴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8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다섯째 주(26∼30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1.9원 오른 ℓ당 2137.7원으로 집계됐다.

5월 들어 유류세 인하율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되면서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내린 바 있지만, 이후로는 줄곧 상승해 8주 연속 올랐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1일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운 뒤 30일까지 연일 신기록 행진을 이어왔다.

다만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율이 30%에서 37%로 확대되면서 전날 오름세가 꺾였다.

이번 주 경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31.1원 오른 ℓ당 2158.2원을 기록했다. 지난 5월 12일부터 이어져 온 국내 경유 가격 신기록 행진도 유류세 인하 폭 확대로 일단 멈췄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경유 가격은 ℓ당 각각 2128.84원, 2157.70원으로 직전일보다 16.06원, 9.96원 내렸다.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실제 주유소 판매가격에 온전히 반영되는 데는 1∼2주가량 시차가 발생하는 만큼 다음주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은 내림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주 국제원유 가격은 미국 상업원유 재고 감소, 주요 7개국(G7)의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 추진 합의, 에콰도르의 정치적 상황 불안에 따른 석유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주보다 4.8달러 오른 배럴당 112.7달러를 나타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