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단 한 번 실수로 진짜 코 베인 ‘캡틴’ 조재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5 18:33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PBA 팀리그 1차전 제1 남자단식 앞서가다 8점 얻어맞고 팔라존에 역전패

“기회가 왔으면 신중하게 한 큐에 끝내겠다는 생각을 해야 합니다. 세트 점수가 줄어든 팀리그에서는 리드를 잡았다고 어물어물 치다간 그대로 낭패를 봅니다. 경기가 뒤집히는 건 손바닥을 뒤집는 것보다 쉽습니다”.(남도열 PBA 전 경기위원장·현 고문)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달라진 점 가운데 하나는 세트 점수가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한 라운드 7세트 중 여자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등은 종전 11점에서 9점으로, 남자단식 복식은 3세트 ‘지정 매치’를 제외하면 모두 15점에서 11점으로 축소됐다. 세트 점수를 줄여 몰입감 높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유도한다는 게 목적이지만 실은 여자복식이 추가되면서 늘어날 게 분명한 경기 시간을 보전하겠다는 뜻이 숨겨져 있다.


세 번째 시즌 개막을 이틀 앞두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웰뱅피닉스의 팀리더 프레데릭 쿠드롱(벨기에)은 “한 큐에 11점제 세트를 끝내는 경우가 한 시즌에 적어도 5번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NH농협카드 조재호는 “11점제로 연습해 보니 더욱 긴장감이 커졌다. 역전, 혹은 재역전 경기가 상당히 많아질 듯하다”고 쿠드롱을 거들었다. 그러나 조재호는 자신의 이 말이 이틀 뒤 현실이 되리라곤 꿈에도 알지 못했다.

5일 PBA 팀리그 1라운드 NH농협카드와 휴온스의 두 번째 경기. 조재호은 제1 남자단식 경기인 세 번째 세트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과 맞섰다. 조재호는 뱅크샷 1개를 포함해 첫 두 이닝에서 6점, 4점을 쳐 어렵지 않게 세트를 따내는 듯 했다.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재호가 5일 프로당구(PBA) 팀리그 2022~23시즌 1라운드 휴온스와의 두 번째 경기 제1 남자단식에서 하비에르 팔라존의 후구 배치를 읽고 있다. [PBA 제공]

더욱이 팀이 1, 2세트에서 남자와 여자복식에서 모두 휴온스를 제쳤던 터라 잘 버티기만 하면 시즌 첫 경기를 4-0 완승으로 끝낼 수 있다는 희망도 고개를 들었다.

그러나 조재호는 10-7로 앞서가던 2이닝 10점째에서 사달이 났다. 자신의 수구와 제1 목적구가 단쿠션 가운데 점 아래로 나란히 배치된 상황. 제2 목적구는 반대편 코너에 박혀있는 어렵지 않은 배치, 이른바 ‘빅볼’이었다. 남 전 위원장은 “조재호 선수는 왼쪽 앞돌리기로 공략해야 했지만 오른쪽으로 공을 돌렸다”면서 “큐 포지션상 이 편이 훨씬 쉽기는 했지만 좀 더 신중했어야 옳았다”고 일침을 놓았다.
PBA 티밀그 2022~23시즌 첫 경기를 4-2로 이긴 NH농협카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PBA 티밀그 2022~23시즌 첫 경기를 4-2로 이긴 NH농협카드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PBA 제공]

결국 제1 목적구를 맞고 오른쪽으로 돌아간 조재호의 수구는 반대편 코너의 적구를 비켜갔고, 조재호는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했다. 팔라존은 이후 철저한 디펜스 막을 쳐 조재호를 3이닝 빈 손으로 돌아서게 한 뒤 자신의 4이닝째에 무려 8점을 쓸어담아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조재호는 김민아와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까지 내줘 세트 2-2의 균형을 허용한 NH농협카드는 5, 6세트 남자 2단식 김현우와 여자 1단식 김보미가 잇달아 오성욱, 최혜미를 상대로 세트를 잇달아 따낸 덕에 4-2승으로 서전을 장식했다.

하지만 ‘캡틴’ 조재호에게는 달라진 게 한 두 개가 아닌 이번 시즌 팀리그, 순간의 실수가 경기 전체를 망가뜨릴 수도 있다는 교훈을 가슴깊이 새긴 경기이기도 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