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양발 붙잡혀 끌려간 94세 이용수 할머니측 “국회 과잉진압 해명 거짓”(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5 19:1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회사무처 중대 사실 왜곡… 협조 구한 적 없어”

국회측 “휠체어 이동 중 할머니가 내려와”
할머니측 “요원이 휠체어 급작스레 밀어”
경찰, 폭행 조사 착수…“신중히 수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4일 국회 사랑재 인근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기다리다가 국회 경호원들에 의해 휠체어에서 끌어내려지는 모습.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제공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4일 국회 사랑재 인근에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기다리다가 국회 경호원들에 의해 휠체어에서 끌어내려지는 모습.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제공

이용수 할머니(94)와 함께 활동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추진위)가 국회 사무처의 할머니 과잉 제지 논란 관련해 할머니가 스스로 휠체어 이동 중 내려왔다는 해명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추진위는 국회 사무처 경호요원이 협조 요청도 없이 휠체어를 급작스럽게 민 뒤 할머니가 떨어지자 양발목을 붙들고 이동시켰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에서 발생한 할머니에 대한 과잉진압 및 가혹행위에 대해 언론보도가 나가자 국회 사무처가 해명자료를 냈다”면서 “이 자료에 몇 가지 중대한 사실 왜곡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전날 이용수 할머니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려 국회 사랑재에서 대기하다가 국회 경호원들의 제지로 휠체어에서 넘어져 다쳤다.

추진위에 따르면 당시 4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국회의사당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등 한국 측 인사들과 면담을 진행하던 이날 정오쯤, 이 할머니와 이 할머니를 지원하는 위원회도 국회를 찾았는데 펠로시 의장이 도착하기 직전 갑자기 경호원 여러 명이 이 할머니 쪽으로 다가왔다.

경호원들은 휠체어에 앉아있던 이 할머니에게 “펠로시 의장이 지나갈 동선에서 조금 떨어져 서 달라”고 요청한 뒤 휠체어를 끌어서 뒤로 옮겼다. 이후 다른 경호원들이 합류해 이 할머니의 휠체어를 끌고 움직이다가 이 할머니가 휠체어에서 떨어져 넘어졌다.

이 할머니는 이 과정에서 “가지 않겠다”고 저항했고, 경호원들은 이 할머니의 양발을 잡고 끌고 갔다.

추진위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이 사랑재에 도착하기 전 십여 명의 경호원이 할머니가 앉아계신 휠체어를 무작정 끌어당겨서 외곽으로 옮겨버리려고 했다”며 “이 과정에서 할머니가 땅바닥에 넘어져 양 손바닥을 긁히고 심한 정신적 충격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국회 사무처는 할머니에게 이동 협조를 구했음에도 할머니가 고성을 지르는 등 요청에 응하지 않아 직접 휠체어를 이동시키던 중 할머니가 몸을 좌우로 흔들며 땅으로 내려왔다고 해명했다.
이용수 할머니가 3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묵기로 예정된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정문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지원 요청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 이용수 할머니가 3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묵기로 예정된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정문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 지원 요청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경호기획관실, 이동 협조 구하지 않고
갑자기 할머니 둘러싸 휠체어 밀어”


하지만 추진위는 “경호기획관실에서 할머니께 이동 협조를 구하지 않았다”면서 “할머니와 함께 있던 서옥자 교수에게 경호요원이 한 발 떨어져 달라고 요청한 데 아무 의심 없이 응하자 갑자기 할머니를 둘러싸고 (펠로시) 이동 동선에서 떨어뜨리려는 시도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경호요원들이 브레이크가 걸려있는 휠체어를 급작스럽게 미는 과정에서 할머니가 휠체어에서 떨어졌으며, 할머니가 고성을 지르기 시작한 것은 그 이후”라고 반박했다.

추진위는 또 이광재 국회 사무처 사무총장이 할머니를 찾아와 추후 면담 약속을 했다는 해명도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폭행 발생 보고를 접수하고 입건 전 조사(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으로 신속히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신중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