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의겸, 첼리스트 주장 번복에 “尹 등에 유감”…한동훈 “법적 책임 져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4 17:5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첼리스트, 경찰 진술 도중 “해당 주장은 거짓”…‘청담동 술자리’ 주장 번복
金 “진술 사실이면 심심한 유감…의혹 제기는 국회의원의 ‘의무와 책임’”
韓 “파도 물러났고 책임질 시간 …법적 책임 안 지면 국민에 해코지할 것”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DB

▲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DB

윤석열 대통령 등의 ‘청담동 술자리’ 참석을 주장한 첼리스트가 경찰 조사 도중 “해당 주장은 거짓”이라고 밝히자, 관련 제보를 받고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의혹의 당사자였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법적 책임을 지라”고 김 의원을 몰아세웠고, 여당도 “대변인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A씨는 23일 서초경찰서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에게 말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었다”며 기존 주장을 모두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전 남자친구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 한 장관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명,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지난 7월 19일 청담동의 한 술집에 모여 자정 넘은 시각까지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르는 것을 목격했다’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

이에 김 의원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면서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의혹 제기는 ‘국회의원으로서의 의무과 책임’이라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당 내용을 담은 A씨와 전 남자친구의 통화 내역을 공개하며 한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따져물은 바 있다. 그러자 김성환 정책위의장이 해당 사안을 “제2의 국정농단”이라고 언급하는 등 민주당 지도부도 이에 보조를 맞춰줬다. 그러나 이후 김 의원은 해당 술자리를 입증할 어떤 물증도 제시하지 못했고 사건은 진실공방으로 치달았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참석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던 도중 기자들과 만나 “파도가 밀려가면 누가 바지를 벗고 수영했는지 알 수 있다고 하지않나”면서 “이제 파도가 물러났고 책임을 질 시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장관은 의혹을 제기했던 의원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하며 사과를 요구한 뒤, 김 의원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이렇게 사회적 문제가 됐는데도 (김 의원이) 제대로 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앞으로도 국회의원 뱃지 뒤에 숨어서 선량한 국민들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며 해코지를 하고 다닐 것”이라며 “앞으로 그러지 못하게 법적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대변인의 뻔뻔함에 경악을 넘어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장관은 모든 직을 걸었는데, 이제 무엇으로 책임질 것인가. 사퇴가 사죄다”고 밝혔다.

한편 술자리 동석자로 지목된 이 전 권한대행은 지난달 27일 A씨, 유튜브 채널 더탐사, 김 의원 등을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김가현·최영권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