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스페인, 日에 일부러 졌다” 음모론 제기…브라질 피하려는 큰 그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2 17:50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英 더선 “스페인, 쓰레기통에 던져진 경기력”

일본축구대표팀이 2일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 일본축구대표팀이 2일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 3차전에서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영국의 한 매체가 스페인 축구대표팀이 일본에 일부러 졌다는 ‘음모론’을 제기했다.

스페인은 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하지만 스페인은 16강에 진출했다. 독일과 1승1무1패로 같았으나 골득실에 앞섰다. 스페인은 2승1패로 조 1위에 오른 일본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차전 코스타리카전 7-0 대승의 여유가 있었던 셈이다.

경기 후 세계 언론들이 일본의 기적에 초점을 맞춘 사이 영국의 ‘더선’은 스페인의 음모론을 꺼내 들었다. 스페인이 일부러 일본에 져 조 2위를 했다는 것이다. 이유는 토너먼트에서 브라질을 피하기 위해서다.

더선은 “여유로운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일본전이 열리기 전 토너먼트에서 브라질을 피하고 결승전으로 가는 더 쉬운 루트를 확보하기 위해 전술적으로 조 2위를 고려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연히도 정말 그렇게 끝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선은 “이런 계획 때문에 스페인의 경기력은 쓰레기통에 던져진 것처럼 보였다”며 스페인의 경기력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외신 대부분은 일본이 만들어낸 결과에 찬사를 보내면서 놀라워하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일본은 박스 안에서 인상적인 수비를 보인다. 셔츠 색상 때문에 이탈리아처럼 보이기도 한다. 후반전 스페셜한 활약을 한 일본은 조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놀라운 업적이다. 독일, 스페인을 모두 잡은 걸 잊으면 안 된다. 역습을 빨랐고 수비는 단단했다”고 호평을 보냈다.

일본은 16강에서 크로아티아와 맞붙는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