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박지성 “한국 1대0 승리 예상…가장 중요한 선수는 손흥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2 19:46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희망 잃지 않으면 16강 진출 현실”
“손흥민, 경기장에 있고 없고의 차이 존재”

주장 완장 올리는 손흥민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흘러내린 주장 완장을 올리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장 완장 올리는 손흥민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흘러내린 주장 완장을 올리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포르투갈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1대0 승리를 예상했다.

한국은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아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한국이 포르투갈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겨야만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는 중요한 경기다.

박지성은 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면서 한국의 승리를 예측했다. 그는 “손흥민 본인이 부담감을 많이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 있고 없고의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포르투갈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선수는 손흥민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르투갈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확실한 마무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박지성은 “좀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며 “역습 상황이 나올 때마다 얼마만큼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느냐도 상당히 중요하다”고 짚었다.

박지성은 한국이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면 16강 진출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작은 희망을 믿고 선수들이 그 희망을 위해서 열심히 싸워준다면 16강 진출은 결국 현실이 될 것”이라며 “20년 전처럼 1대0 승리를 바란다”고 말했다.

20년 전 2002 한일원드컵에서 포르투갈을 꺾어 세상을 놀라게 했던 박지성은 국민들의 힘찬 응원을 당부했다.
세르지우 수석코치와 대화하는 벤투 감독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가진 훈련에서 세르지우 수석코치와 대화하고 있다. 2022.11.2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르지우 수석코치와 대화하는 벤투 감독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가진 훈련에서 세르지우 수석코치와 대화하고 있다. 2022.11.29.
뉴스1

한편 한국은 이날 벤투 감독이 퇴장 징계로 벤치에 앉지 못한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8일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2-3 패)을 마친 뒤 심판 판정에 거세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벤투 감독은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볼 예정이다. 대신 세르지우 수석코치가 팀을 이끈다. 벤투 감독은 “오랜 기간 합을 맞춰왔기 때문에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준비했던 대로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독려했다.

한국은 4년 전 ‘카잔의 기적’을 이번에 ‘도하의 기적’으로 바꾸겠다는 각오다.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1, 2차전을 모두 패했으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당시 FIFA랭킹 1위였던 독일을 2-0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유종의 미를 거둔 바 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