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마스크맨’ 김태영 “손흥민 경기력, 평소의 70%…수술 후유증 있을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2 21:28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는 손흥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황희찬이 1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고 있다. 2022.12.1 연합뉴스

▲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는 손흥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황희찬이 1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고 있다. 2022.12.1 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코뼈 골절로 인해 이른바 ‘타이거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를 누빈 김태영(52) 전 천안시 축구단 감독이 손흥민(30·토트넘)에 대해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경기력이 60~70%밖에 안 나오는 것 같다”고 평했다.

김 전 감독은 2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전 감독은 이탈리아와의 16강전 당시 코 뼈가 골절됐다. 이후 그는 스페인과의 8강전에 마스크를 쓰고 임하며 한국의 4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지난달 2일 안와골정 부상을 당한 후 이틀 뒤 수술을 받았다.

● 김 전 감독 “마스크, 시야 불편…순간 판단 어렵다”

김 전 감독은 “솔직한 심정으로 많이 안타까웠다”며 “안면부상을 당하고 그렇게 수술까지 감행한 후 경기장에 오고 마스크까지 끼고 있는 모습을 보니 참 많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김 전 감독은 “마스크를 쓰면 시야 확보가 어렵다”며 축구를 하다 보니 눈동자를 좌우로 많이 굴리며 순간적으로 판단을 해야 한다. 마스크가 각도를 가리기 때문에 시야가 불편하다. 공이 오는 스피드, 속도, 낙하 지점 같은 것을 순간적으로 판단하기 좀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전 감독은 ”상대방의 움직임도 빠르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며 ”손흥민 선수의 모습을 보고 가슴 아팠다“고 거듭 안타까워 했다.

그는 ”아무래도 수술 후유증도 솔직히 있을 것이다“라며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경기력은 평소 100이었다면 60~70% 정도 나오는 것 같다. 선수는 그라운드에 들어가는 순간 100%의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들어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을 향해 ”안면부상으로 인해 많은 걱정, 부담, 스트레스가 있었을 텐데 다 털어내고 대한민국팀의 주장으로서 죽기살기로 오늘 경기에 임해 끝나고 나서 너희들이 웃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손흥민 vs 호날두 ‘7번 캡틴 대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2022.1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vs 호날두 ‘7번 캡틴 대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2022.11.29 연합뉴스

● 한국 축구대표팀, 오늘 포르투갈과 3차전

한국 대표팀은 이날 자정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에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한편 김 전 감독은 이강인(21·마요르카)의 기용에 대해서는 ”감독이 결정할 문제다“라며 ”요리사가 요리를 하더라고 어떤 재료부터 넣는가에 따라 음식 맛이 달라진다. 감독의 구상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감독은 ”마지막 포르투갈전은 총력전이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모든 재료를 다 쏟아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강인 선수가 선발부터 기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민재(26·나폴리)의 부상에 대해서는 ”치료를 잘하고 있겠지만 통증은 어느 정도 있을 것이다“라며 ”그 통증을 이겨내고 경기를 뛸 수 있느냐는 본인 의지다. 의지가 경기에 출전할 수 있나 없나를 판가름할 것 같다“고 했다.

조규성(24·전북 현대)의 활약에 대해서는 ”K리그 득점왕 출신이고 플레이 자체도 저돌적이다“라며 ”그런 선수가 지금 첫 월드컵에 나가서 멀티골을 넣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것이다. 마지막까지 경기를 통해 좋은 기량들을 펼친다면 해외 진출의 기회들이 많이 올 것 같다“고 응원했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손흥민(왼쪽)과 이강인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30 연합뉴스

▲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한국 대표팀 손흥민(왼쪽)과 이강인이 밸런싱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30 연합뉴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