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붉은사막’ 보고 왔다… 출시예정작 체험 소감[아재가 써봤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11-24 14:32 아재가 써봤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가전, 음향기기, 게임, 앱, 서비스 등 전기가 통하는 것은 뭐든 써 본다. 충분히 써 보기 전엔 리뷰를 쓰지 않는다. 전문가도 ‘덕후’도 아닌 그냥 40대 아저씨라서 써 보지 않고는 글을 쓸 수 없기 때문이다. 보통의 사용자 시점에서 솔직히 쓴다. 구매하고 말고는 독자의 선택이다.

[일주일 뒤 쓰는 지스타 2023 간단 시연기]

●붉은사막 존재 확인… 대작 예감

펄어비스가 약 2년 간 ‘붉은사막’ 출시일을 제대로 못박지 못하고 있다. 항간에선 실사급 그래픽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던 그 동영상만 있을 뿐, 실제 게임은 존재하지도 않는 게 아니냐는 말들이 나오곤 했다. 그러나 지난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23’에 다녀온 일부 매체 기자들이 ‘목격담’을 내놓기 시작했다. 대체로 ‘붉은 사막이 실제로 존재하더라’, ‘영화 같다’는 식이다. 왜이렇게 내용 없이 봤다고만 썼을까. 이유는 펄어비스 측이 구체적인 내용 비공개를 신신당부했기 때문이다.

기자도 보고 왔다. B2B관 부스에서 약 30분 간 펄어비스 최고의 게이머라는 개발자가 플레이하는 걸 구경했다. 펄어비스 측에서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선에서 최대한 구체적으로 얘기하자면, ‘레드데드리뎀션2(락스타)’의 오픈월드, 소울라이크 보스전, ‘고스트오브쓰시마(서커 펀치)’의 연출을 모두 가진 실사급 그래픽의 게임이었다. 개발자는 아직 최적화를 거치지 않았으며 엔진에서 직접 플레이하는 것이라 완성 단계가 아니라고 했지만, 지스타에서 보여준 수준으로만 뽑으면 글로벌 ‘대박’은 모르지만 대작은 된다. 수익모델은 아직 모르니. 기자 ‘인생 게임’이 레데리2다. 더 얘기하면 안 될 것 같으니 여기까지.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모바일’을 시연해 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모바일’을 시연해 보고 있다.

●로아 모바일, 이건 출시되면 깐다

스마일게이트는 지금의 회사를 있게 한 성공작 중 하나인 ‘로스트아크’의 모바일 버전을 현장에서 시연했다. 기자는 ‘디아블로2:레저렉션(블리자드)’를 600시간 이상 플레이한 팬인데, 로아가 디아2와 비슷해서 디아 팬들과 로아 팬들 사이에 신경전이 있다고 들었을 뿐, 로아는 플레이해 본 적이 없다.

모바일로 처음 접한 로아는 맵을 누비며 닥치는 대로 썰고 때리는 ‘핵앤슬래시’의 손맛과 시원함을 잘 살렸다는 느낌을 받았다. 물론 시연의 쾌적함을 위해 스마일게이트가 빌드의 난이도를 낮추고 캐릭터 레벨과 스킬을 어느 정도 올려 놨기 때문에 그랬을 수 있다. 그래픽과 타격감은 탈 모바일급이며 스토리만 준수하면 성공작이 될 것 같다.

옆에서 가상현실(VR) 버전도 시연했는데, 모바일 시연 종료 시점에 나온 캐릭터가 안내하는 형식이다. 많이 아쉬웠던 점은 VR 버전은 액션 요소가 거의 없는 ‘인터랙티브 무비’ 장르라는 것. 탈 모바일급이라고는 했지만 모바일의 그래픽을 그대로 VR로 가져갔는데, 인터랙티브 무비로 사용하기엔 다소 질이 낮게 느껴졌다.
크래프톤의 ‘다크 앤 다커 모바일’을 시연해 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래프톤의 ‘다크 앤 다커 모바일’을 시연해 보고 있다.

●다크앤다커 모바일도 다크앤다커

크래프톤의 ‘다크앤다커 모바일’도 시연 줄이 길게 늘어섰다. 아무래도 법적 공방 한 가운데에 있는 화제작이라서 그런 듯했다. PC판 원작은 해보진 못했지만 모바일 시연을 하고 돌아와 트레일러 등 동영상을 보니 거의 똑같았다.

사실 ‘중세 판타지판 배틀그라운드’를 기대하고 플레이했는데 그런 느낌보다는 옛날 중세 판타지 던전 게임을 한 것 같았다. 바바리안 캐릭터가 원래 그랬던 건지 공격이 너무 느려서 적 캐릭터를 잡기 위해 두 번 휘두르는 동안 꼭 한 번은 공격을 당했다. 캐릭터 컨트롤 여지가 너무 적은 건가, 아니면 기자의 손이 문제인가.
김민석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발행)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