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165㎞/s’ 日 사사키 로키, 롯데 자이언츠 상대로 2024년 첫 선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4-02-12 16:41 해외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프로야구(NPB) 사상 최고 구속인 시속 165㎞를 던진 ‘괴물’ 사사키 로키(22·지바롯데 마린스)가 한국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2024년 첫 선발마운드에 선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1일 요시이 마사토 지바롯데 감독의 말을 인용해 사사키가 25일 열리는 롯데와 교류전에 선발 투수로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구단주로 두고 있는 롯데와 지바롯데는 22일부터 일본 오키나와 이토만시 니시자키 야구장에서 합동 훈련을 벌인다.
메이저리그 조기 진출 요청 등으로 논란을 부른 사사키 로키가 지난달 27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념 촬영하는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이저리그 조기 진출 요청 등으로 논란을 부른 사사키 로키가 지난달 27일 일본 지바현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념 촬영하는 모습.

24일과 25일에는 두 차례 교류전을 치르는데, 지바롯데가 일찌감치 사사키를 선발 투수로 예고한 것. 이로써 롯데 타자들은 사사키의 ‘광속구’를 경험하게 됐다. 일본프로야구를 대표하는 투수인 사사키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프리미어12 등 국제 대회에서 언제든 만날 가능성이 있는 선수다.

2020년 지바롯데에 입단한 사사키는 2022년 4월 10일 오릭스 버펄로스전에서 일본프로야구 최연소인 20세 157일로 퍼펙트게임을 달성했다. 일본프로야구 통산 성적은 46경기 19승 10패 283과 3분의 2이닝 376탈삼진 56볼넷 평균자책점 2.00이다. 사사키는 올 시즌을 앞두고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조기 진출을 요구하며 소속팀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발행)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